즐겨찾기에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뉴스레터 / RSS e-대한사진영상신문 | e-포토이미징 바잉가이드 | NEWS | PMShop
 
   포토뉴스 | 기획기사 | 아카데미 | 커뮤니티 | PM쇼핑 실시간 인기 검색어 :
현재위치 : HOME > 포토뉴스 > 전시/행사 소식

빌샵 사진전 (5.17~7.3) 05-05-18 14:21   
작성자 : 관리자 TEXT SIZE : + -

■ 제        목  :  고요 속으로  빌 샵 사진전

■ 장        소  :  갤러리 뤼미에르

■ 전 시 기 간 :  2005. 5. 17. (화) ~ 7. 3. (일)

■ 전 시 문 의 :  Tel. 02-517-2134 / 2176
                      E-mail. lumiereseoul@hotmail.com

 

▲ LIGHT- RAYS. 2000.
SELENIUM-TONED GELATIN SILVER PRINT.

갤러리 뤼미에르의 전속 작가인 빌 샵의 고요 속에서 움직이는 힘을 발휘하는 사진 50여 점이 5월 17일부터 7월 3일까지 선보인다. 작가가 십 년 넘게 찍은 사진이 한 권의 사진집 <Gathering Calm-Photographs: 1994-2004>으로 나왔다. 이 사진집 출판 기념을 위해 전시가 마련 된 것이고 14일에 출간 된 이 사진집은 갤러리 뤼미에르에서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다. AIPAD(Association of International Photography Art Dealers)에 해마다 참석하고 있는 미국의 메이저 화랑이며 작가가 소속된 화랑인 할스테드 갤러리(Halsted Gallery, 5월 14일 - 6월 18일)와 함께 갤러리 뤼미에르에서 전시를 동시에 진행한다.

특히, 이번 전시에 소개 되는 사진은 갤러리 뤼미에르가 마련한 “한 공간 한 사진 걸기” 프로젝트를 위해 선택한 작품이다. 따뜻한 봄기운이 완연한 요즘, 5월 가족의 달을 맞아서 온 가족이 함께 집 안의 한 공간에 어울리는 사진을 골라보는 독특한 재미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굳이 해외 아트 페어에 가지 않더라도 좋은 사진을 적절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다.

1. 전시 소개

빌 샵은 풍경 사진을 찍는다. 안개에 휩싸인 다리, 어스름한 때 찍은 분수대, 연못의 부드러운 물 표면에 반사된 갈대. 미묘하고 꿈을 꾸는 듯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그의 풍경 사진은 눈으로 볼 수 있는 노래이자 詩이다. 극도로 정제되고 디자인화 된 풍경사진이 주는 식상함을 뛰어 넘어, 인생을 관조하는 듯한 깊은 내면을 느끼게 하는 사진이다. 차분하고 명상적인 느낌이 풍기는 사진으로 봐서, 작가가 황혼 무렵이나 새벽 시간, 궂은 날씨, 그리고 혼자일 때 사진을 찍는 것을 더 좋아한다는 것을 읽어 낼 수 있다.

빌 샵이 찍은 이미지가 전원생활 풍경과 전혀 연결이 되지 않는 미국 자동차 산업의 본거지인 그의 고향 디트로이트와 그 주변에서 찍은 사진이라는 사실이 더욱 놀랍다. 처음부터 빌 샵이 디트로이트 지역을 찍은 것은 아니다. 그는 에드워드 웨스턴(Edward Weston), 안셀 애덤스(Ansel Adams), 이모젠 커닝햄(Imogen Cunningham) 등의 F64 그룹 추종자였다.  그는 이 거장들을 본받으려고 노력하면서 바위, 강, 나무 등 사진을 하는 사람이라면 꼭 찍는 순박한 풍경을 카메라에 담아냈다.

이런 대가의 사진을 따라 작업한 자신의 사진을 보고, “사진이 모두 똑같아 보이기 시작했고, 사실 아주 지루해보였다”라고 그는 고백했다. “모든 것이 단지 너무나도 완벽했다-그러나 삶은 완벽하지 않다. 완벽하게 자연을 아름답게 사진 찍는 사람은 이미 너무 많았다.”

그래서 빌 샵은 자신 주위의 세계로 눈을 돌렸다-미국과 캐나다 국경에 있는 디트로이트 강에 있는 유일한 섬 공원인 벨 아일(Belle Isle), 미시간 키위나(Keweenaw) 반도에 있는 오래 방치되어 폐허가 된 구리 채광, 근대 자동차 산업 탄생지인 미시간의 포드 자동차 루즈(Rouge) 공장을 둘러싸고 있는 황폐한 산업 풍경-.

특히 포드 자동차의 루즈 공장 지대는 공장 굴뚝과 오염된 강, 회색 하늘, 그리고 슬프게도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집이라고 부르는 그런 환경이었다. 이 지역은 미국의 사실주의 화가이자 사진가인 찰스 쉴러(Charles Sheeler)가 1927년에 찍은 “포드 공장” 사진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쉴러가 표현한 1920년대 미국의 근대 산업화 이미지와 다르게, 빌 샵의 사진에는 거의 그림 같은-심지어 로맨틱한-특별한 요소가 있다.

“내가 보기 시작한 것은 인간이 지구를 망쳐 놓은 그 방법 안에 있는 이상한 아름다움이었다. 사람들은 이 지역을 거의 찾아오지 않는다. 그래서 아주 평화로울 수 있다. 철새들은 강 주변에 자주 온다… 자연에서 사진을 찍는 것과 매우 유사하다. 나는 늘 이 지역 역사를 알고 있어서 나는 내 사진에서 일상적인 감성이 나오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렇게 수 년간 디트로이트 주변에서 작업을 한 빌 샵은 그의 카메라를 아이스랜드 (Iceland)로 돌렸다. 아이스랜드 시리즈에 나타난 평온한 흑백 이미지들은 폭포에서 반사되는 빛, 구름, 순수한 눈 속에서 빛을 발한다. “Wave Tails-Black Sand” 사진에 나타난 얇게 늘어진 하늘, 광대하고 넓은 검은 모래밭, 그리고 멀리 사라지는 파도가 만들어 내는 두 곡선의 반사는 추상화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빌 샵은 주제에서 감정을 찾아낸다. 이 능력과 이미지에 감정을 주입하기 위한 욕구 또는 표현의 질을 강화하기 위한 힘은 촬영을 할 때와 현상을 할 때 그리고 그가 그의 능력을 모두 발휘할 때 일어난다. 그는 혼자 일한다. 밤과, 세상이 조용할 때 그가 찾는 특별한 “gathering calm”과의 대화를 좋아한다.

그는 아름다움이란 개념 안에서 작업을 한다. 하지만, 그의 아름다움은 단지 예쁜 것을 묘사하지 않는다. 아름다움은 그의 상상력 속에 많은 단계로 존재한다. 거기에는 대상을 작가가 희망하는 대로 완성하기 위한 재주와 기술의 결과에서 오는 순수함과 아름다움이 있다. 종종, 그의 landscape은 시로 표현되는 서정성을 담고 있다. 또 다른 때는, 단순하면서도 날카롭기도 하다. 그리고 유머러스하면서 신비하게 다양한 모습으로 표현 된다. 눈에 덮인 개 조각상, 안개에 덮여 있는 산업 공장단지, 눈물을 흘리는 듯한 수영버들 가지, 고요한 강 위로 볼록 튀어나온 바위 하나 등의 이미지에서 볼 수 있듯이.

결코 아름답지 만은 않은 곳에서 또 최악의 날씨와 환경에서 그의 감성은 그만의 아름다움을 찾아낸다. 혼자서, 늦은 밤 세상이 조용 할 때 그가 찾는 모든 것이 고요할 때(gathering calm) 빌 샵은 세상과 대화를 나눈다. 때문에 아름다움이란 개념 안에서 존재하는 그의 이미지들은 아름다움으로 다가와 우리의 눈을 만족시킬 뿐 만 아니라, 그의 감성표출은 우리의 마음을 적신다. 빌 샵의 이번 “고요 속으로” 전시는 익숙한 아름다움으로 편안하면서도 한 작가의 감성으로 따듯하게 마음을 흠뻑 적셔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2. 작가 소개

빌 샵은 1959년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사진에 매료되기 시작한 그는 아버지로부터 선물로 받은 카메라 세트와 가정용 암실도구로, 열 두 살 때 필름현상과 밀착인화 방법을 스스로 터득했다. 예술교육에 중점을 둔 고등학교를 다녔으며, 이어서 센트럴 미시간 대학교(Central Michigan University)에 진학하여 1983년 사진과 그래픽 디자인으로 학사학위를 받았다.

뉴욕에서 활동하는 상업/순수 사진가인 엘렌 맥위니(Alen MacWeeney) 밑에서 일을 했다. 흥미 있는 경험 뿐만 아니라 깨우침을 얻은 뉴욕 도시에서의 생활은 능력 있고 존경을 받는 사진가와 일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을 뿐만 아니라, 세계 최고 갤러리와 미술관과의 연계를 맺을 수 있게 하였다. 대학 졸업 후 뉴욕의 상업 사진 세계에서의 경험은 정말 값진 것이었다.

1980년대부터 미국과 해외에서 그룹전과 개인전을 열면서 빌 샵의 작품은 알려지기 시작했다. 1990년대 들면서 그의 사진에 매료된 갤러리가 점점 늘어 갔다. 영국 윈체스터 미술관이 그를 초대했으며, 미국의 여러 갤러리가 그의 작품을 구입하기 시작 했다. 많은 개인 소장가가 그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조지 이스트만 하우스, 디트로이트 미술관, 데이튼 미술관, 미시간 대학 미술관, 포크 미술관 등 여러 미술관에서 컬렉션하고 있다.

3. 전시 이미지 및 사진 설명

▲ GHOST FEATHER, STURGEON BAY, MICHIGAN. 2003.
SELENIUM-TONED GELATIN SILVER PRINT.


▲ ELM BRANCH, GROSSE ILE, MICHIGAN. 1999.
SELENIUM-TONED GELATIN SILVER PRINT


▲ SEPTEMBER SKY, LAKE MICHIGAN. 2004.
SELENIUM-TONED GELATIN SILVER PRINT.


▲ WAVE TRAILS-BLACK SAND, ICELAND. 2002.
SELENIUM-TONED GELATIN SILVER PRINT


▲ LAKE FEBURARY THAW, BELLE ISLE, DETROIT, MICHIGAN. 1997.
SELENIUM-TONED GELATIN SILVER PRINT.


▲ WILLOW BRANCHES-ROUGE RIVER, DEARBORN, MICHIGAN. 1999.
SELENIUM-TONED GELATIN SILVER PRINT



▲ MOON BEAMS AND MAPLES, EMMET COUNTY, MICHIGAN. 1998.
SELENIUM-TONED GELATIN SILVER PRINT.


▲ YOUNG MAPLE – RIVER ROUGE, DEARBORN, MICHIGAN. 2003.
SELENIUM-TONED GELATIN SILVER PRINT.

4. 특별 프로그램

빌 샵 사진과 함께 하는 시간

차(tea), 사진 그리고 문학                매주 수요일 오후 2시-4시, 30,000
와인, 사진 그리고 문학                    매주 토요일 저녁 7시-9시, 50,000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함께 하는 tea time    6월 중

개관 시간
화요일 - 일요일  10:30-19:00    <매주 월요일 휴관>

관람 요금
일반  4,000원
학생  3,000원 (대학생 포함, 학생증 제시 필수)
경로우대증 소지자 및 장애인  무료

전시 설명 (Gallery Talk)
화요일 - 일요일  오후 1시, 3시, 5시
토요일 - 일요일  오후 4시 (영어 설명)

단체로 오실 경우 미리 예약해 주시면 전시 설명을 해 드립니다.
Gallery Lumi&egrave;re 오시는 길

버스노선을 이용할 경우
-버스2411, 301, 361, 4312, 4411, 4427, 472 버스를 이용하여 디자이너 클럽 앞 하차

지하철을 이용할 경우

-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 2번 출구 → 갤러리아 백화점 방면 버스(472, 301, 361)를 타고 디자이너 클럽 앞 하차

- 지하철 2호선 선릉역 8번 출구 → 버스(472, 4312)를 이용하여 디자이너 클럽 앞 하차

- 지하철 7호선 강남구청역 4번 출구 → 버스(301)를 이용하여 디자이너 클럽 앞 하차

자세한 약도 및 교통 안내는 홈페이지 Gallery Info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

갤러리 뤼미에르
(135-9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담동 88번지
4F, 88 Chungdam-dong, Kangnam-gu, Seoul, Korea
Tel. 02-517-2134 / 2176    Fax. 02-517-2146


제목 내용 제목+내용   
TOTAL 3 ARTICLES
빌샵 사진전 (5.17~7.3)
■ 제 목 : 고요 속으로 빌 샵 사진전 ■ 장 소 : 갤러리 뤼미에르 ■ 전 시 기 간 : 2005. 5. 17. (화) ~ 7. 3. (일) ■ 전 시 문 의 : Tel. 02-517-2134 / 2176 ...  more ▶
2005-05-18  
FinePix S3Pro 세미나 및 사진전 개최
-지난 4월22일, 인사동 인사아트센터 전시관에서 한국후지필름(주)(대표, 유창호 www.fujifilm.co.kr)는 지난 4월22일, 서울 인사동 인사아트센터 전시관에서 사진작가 조선희 씨와 일본 후지필름 전자영상사업부...  more ▶
2005-04-27  
디지털월드, 리프 디지털카메라백 ‘APTUS 22' 신제품 발표…
-호주 상업사진가 Steen Vestergaard 초청해 리프 디지털카메라백의 우수성 알려- 디지털 입출력 장비 전문기업, 크레오 사의 리프 디지털카메라백을 국내 공급하는 디지털월드(대표, 이영희 www.digieye.co.kr)...  more ▶
2005-04-13  
회사소개 |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제휴 | 정기구독 | 저작권정책
상호 : 대한사진영상신문사 / 사업자번호 : 201-01-19486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동6가 103-7 2동 102호
대표자 : 연정희 / 전화 : 02-2632-4585~6 / 팩스 : 02-2634-4587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연정희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2-서울영등포-1286호
Copyright © 2001-2010 대한사진영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