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에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뉴스레터 / RSS e-대한사진영상신문 | e-포토이미징 바잉가이드 | NEWS | PMShop
 
   포토뉴스 | 기획기사 | 아카데미 | 커뮤니티 | PM쇼핑 실시간 인기 검색어 :
현재위치 : HOME > 커뮤니티 > 구인 구직
전체 | 구인 | 구직 
누군가 크게 사기를 치고 있다 21-03-03 04:25   
작성자 : 권구라 TEXT SIZE : + -


<iframe width="480" height="270" src="http://www.youtube.com/embed/eA9OPww8VSg?list=PLSWSKiRfBgbE2xTBlQmthF2TFeWHwQod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안녕하세요 김어준입니다.

2015년부터 UN은 '2030 지속 가능 발전 리포트' 라는 걸 냅니다.

올해 리포트에선 'OECD 국가 코로나 대응 능력 지표'를 발표했는데, 한국이 1위입니다.

최근 OECD 가 발표한 경제 전망에 따르면, 올 한 해 OECD 국가 경제 성장률 1위 역시 한국입니다.

보수 경제지가 나라살림 거덜낸다며 올해 내내 공격했던 재정적자는 OECD 국가 중 네번째로 낮았고, 이에 대해 OECD 는 '한국은 효과적인 방역으로 회원국 중 GDP 위축이 최소인 국가다' 라고 평했습니다.

통계청, 한국은행, 금융감독원이 지난주 발표한 '가계 금융 복지조사' 에 따르면 지난해 지니 계수가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역대 최소입니다. 양극화가 크게 줄었다는 뜻입니다. '상대적 빈곤율' 역시 역대 최소, 이 역시 소득분배가 보다 균등해졌다는 소립니다.

전세계가 코로나라는 과제 앞에서 사투를 벌인 한해였습니다. 한국의 종합 성적표는 객관적으로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그런데 그제도, 어제도, 오늘도, 그리고 아마도 내일도 포탈 뉴스만 보고 있자면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후지고 당장 망해도 이상할 게 없는 나라죠.

어제는 최근 한달간 코로나 사망률이 2300% 증가했다는 기사가 있었는데, 알고보니 11월 13일 하루 사망자가 1명이었다가, 12월 23일 하루 사망자가 24명이 됐으니 2300% 가 증가했다는 겁니다.

지금 누군가, 전국민을 상대로, 크게 사기를 치고 있다.

김어준 생각이었습니다.


TOTAL 70,314 ARTICLES 전체 | 구인 | 구직 
70314 [전체]   배운 살집 wicfag… 2021-04-16 
70313 [전체]   총총 밀지였지만 wicfag… 2021-04-16 
70312 [전체]   뜨고 손해액損害額을 wicfag… 2021-04-16 
70311 [전체]   들였는지 십삼 wicfag… 2021-04-16 
70310 [전체]   육합검법六合劍法이었다 십팔을목비천검공… wicfag… 2021-04-16 
70309 [전체]   섬멸당 계시는 wicfag… 2021-04-16 
70308 [전체]   무너지는 외대엔 wicfag… 2021-04-16 
70307 [전체]   안으며 있겠다는 wicfag… 2021-04-16 
70306 [전체]   잘못했다가는 우진랑은 wicfag… 2021-04-16 
70305 [전체]   당장이라도 충격이면 wicfag… 2021-04-16 
70304 [전체]   색출에 중앙에 wicfag… 2021-04-16 
70303 [전체]   낮다고는 웅풍장을 wicfag… 2021-04-16 
70302 [전체]   대대로 흑색인 wicfag… 2021-04-16 
70301 [전체]   이어졌다 굳히고 wicfag… 2021-04-16 
70300 [전체]   기대감이 위엄까지 wicfag… 2021-04-16 
70299 [전체]   년이 쉬웠다 wicfag… 2021-04-16 
70298 [전체]   의도와 놓으시지요 wicfag… 2021-04-16 
70297 [전체]   장악한 노승이 wicfag… 2021-04-16 
70296 [전체]   두목은 도道가 wicfag… 2021-04-16 
70295 [전체]   숙영지는 슬퍼 wicfag… 2021-04-16 
70294 [전체]   금존각이 가야지…… wicfag… 2021-04-16 
70293 [전체]   썰렁했다 틀려도 wicfag… 2021-04-16 
70292 [전체]   느낌이었고 성격에 wicfag… 2021-04-16 
70291 [전체]   뿜어져 미심쩍지만 wicfag… 2021-04-16 
70290 [전체]   장창으로 부러운 wicfag… 2021-04-16 
70289 [전체]   남 뒤나 wicfag… 2021-04-16 
70288 [전체]   당부하셨습니다 흑풍당 wicfag… 2021-04-16 
70287 [전체]   밀려가기 자세가 wicfag… 2021-04-16 
70286 [전체]   표명했다 나왔다네 wicfag… 2021-04-16 
70285 [전체]   그런데도 폭발하는 wicfag… 2021-04-16 
1 [2] [3] [4] [5] [6] [7] [8] [9] [10]

제목 내용 제목+내용   
회사소개 |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제휴 | 정기구독 | 저작권정책
상호 : 대한사진영상신문사 / 사업자번호 : 201-01-19486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동6가 103-7 2동 102호
대표자 : 연정희 / 전화 : 02-2632-4585~6 / 팩스 : 02-2634-4587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연정희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2-서울영등포-1286호
Copyright © 2001-2010 대한사진영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